형태론 > 발행기관 내 간행물

한국어 인칭 구조 보론

: 이선웅(2019)의 비판에 대한 반박

The person structure in Korean revisited

문경진(Moon, Kyoung-jin) , 목정수(Mok, Jung-soo) 저

pp.149~184 (36pages)

간행물명 : 형태론
권/호 : 형태론 22권 2호 / 2020
발행기관 : 형태론
간행물유형 : 학술저널
주제분류 : 언어학
파일형식 : PDF

초록

한국어초록
이 글은 이선웅(2019)에 드러난 인칭 개념에 대한 오해를 바로잡고 그의 비판을 반박함으로써 한국어 인칭 구조에 대한 이해를 돕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선웅(2019)의 오해는 주로 한국어 인칭 구조가 화청자인칭과 행위자인칭의 이중구조(double structure)로 되어 있다는 것을 이해하지 못한 데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화청자인칭이란 ‘문장에서 화자와 청자의 관계를 드러내는 것’이고 행위자인칭이란 ‘명제 내용 속에서 행위 주체를 드러내는 것’을 말한다. 이러한 인칭의 이중구조는 ‘굴절인칭→동사인칭→대명사인칭’의 단계로 실현된다. 한국어의 인칭은 필수적이고 근원적인 인칭인 화청자인칭에서 수의적이고 구체적인 인칭인 행위자인칭의 순서로 실현된다는 것을 말한다. 이런 점에 입각해서 보면, 이 글에서 주로 다루고 있는 선어말어미 ‘-시-’는 대명사인칭 단계의 행위자인칭에 해당한다. 이 글의 주요 내용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한국어의 인칭은 화용적 맥락에서 상황 의존적으로 기능하는 것이 아니라, 통사 체계 내의 문법 요소로 작동한다. 둘째, 화청자인칭과 행위자인칭은 다른 층위에 있는 것이므로 서로 충돌하는 것이 아니고 각각의 위치에서 독립적으로 실현된다. 셋째, 대명사인칭으로서의 ‘-시-’는 행위자 존대의 기능을 하는 비(非)1인칭 표지로 사용된다.
영어 초록
This paper aims to help understand the grammatical person structure of Korean by refuting and correcting the misunderstandings of the concept of person in Lee (2019). The person structure of Korean consists of double structures, namely, the speaker&listener-person and the actor-person. The speaker&listener-person indicates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speaker and the listener in a sentence. And the actor-person refers to the personality of actor (agent, experiencer, possessor etc.) in the content of the proposition(=argument structure). These double structures are realized in three stages: the Inflectional person → the Verbal person → the Pronominal person. This paper mainly deals with the prefinal ending ‘-si-’, which belongs to the pronominal person. (N.B. the pronominal person is not same as the personal pronouns in traditional grammars.) The main arguments in this paper are as follows. First, person structure of Korean is not an element that is fluidly interpreted in a pragmatic context, but a grammatical element that works in the syntactic system. Second, the speaker&listener-person and the actor-person are on different levels. Thus, they do not collide with each other, but are realized independently at each level. Finally, in Korean sentences, the prefinal ending ‘-si-’ is a non-first-person marker in terms of pronominal person, which means that its function is to mark the subject/actor of a sentence as superior to the speaker.

목차

1. 머리말
2. 이선웅(2019)에서 제기한 목정수(2014)에 대한 비판과 그 문제점
3. 맺음말
참고논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