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문고 SCHOLAR 스콜라
이 자료는 국가지식 연계기관과의 협약에 따라 무료로 제공됩니다.
원문을 이용하시기 위해서는 연계기관의 정책을 따르고 있으니
궁금하신 사항은 연계기관을 통해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곧 연계기관으로 이동합니다
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 분야별

인문학 > 역사학 (14,879건)

秦漢시기 城市의 형성과정과 지리정보의 구축
秦漢시기 城市의 형성과정과 지리정보의 구축
유영아(You, Young Ah)
한국외국어대학교 역사문화연구소 / 역사문화연구 제78권 제1호 / 2021 / 81-110 (30 pages)
인문학>역사학 / KDC : 역사 > 역사 / KCI : 인문학 > 역사학
초록보기
Under the goal of examining in what forms walled cities were built in northern regions, this study set out to conduct quantitative analysis by putting together the settlement relics of Han and adding tomb locations to the old archeological city sites mentioned as walled cities. That is, archeological city sites, tombs, and all kinds of relics that were treated separately were integrated to handle walled cities as settlements in a broader sense. In addition, the study would offer an overview of the formation processes of 郡and 縣in local areas for their application and review again the ways walled cities were formed based on the distribution patterns of settlements during Han. There is a need to consider tombs in research on the formation process of walled cities because they offer grounds to figure out changes to the concerned areas according to different periods. Since tombs are important elements to show the existence forms of settlements, the study will focus on the diversity of tomb styles in the cemeteries as well as tomb sizes. The distribution of different tomb styles will provide an indicator to show a society in northern regions, revealing that various tomb styles were created among different northern regions. The study examined the local characteristics of a society in northern regions by checking the locations of tombs in northern regions during Han and making their distribution map according to their attributes.
알렌, 이용익과의 갈등과 원한의 변곡점
알렌, 이용익과의 갈등과 원한의 변곡점
장영숙(Jang Young-Sook)
한국외국어대학교 역사문화연구소 / 역사문화연구 제78권 제1호 / 2021 / 49-80 (32 pages)
인문학>역사학 / KDC : 역사 > 역사 / KCI : 인문학 > 역사학
초록보기
Allen and Lee Yong-ik came into conflict with each other for three issues and faced inflection point that led to their relationship of grudge. The first conflicting issue was related to the right to operate Eunsan gold mine. As a mining official in charge of gold mine and a secretary of land surveying office in charge of government budget, Lee Yong-ik was very concerned in securing government finance and necessary fund for imperial family. Allen intimidated Gojong and Lee Yong-ik that Korea could be endangered unless they accept US proposal with regard to Eunsan gold mines; however, the Eunsan gold mining rights was allowed to the United Kingdom. Since then, Allen began to blame Lee Yong-ik as ‘a tricky man with a reserved nature’. The second issue was the dispute that occurred around the management leadership of Hansung Electric Company. As Hansung Electric Company encountered operational crisis, Collbran and his colleagues dominated management rights of the Company with the help from Allen. When the Korean Empire could not repay its debt or the Company was not smoothly operated in favor of US businessmen, Allen oppressed the Korean Empire with US power. Lee Yong-ik tried to control their management rights even by expanding streetcar riding refusal movement. with this issue, Allen’s grudge and hatred against Lee Yong-ik ran to an extreme. The last inflection point of conflict was issues around opening of Uiju and Yongampo. When Russia took southward policy by starting felling operation along the Amnok river, Japan, in order to interrupt it, requested Korean government to open Yongampo. Taking advantage of this, US tried to open Uiju and Yongampo as special zones for economic trade. Lee Yong-ik opposed to opening ports in Uiju and Yongampo saying that it would jeopardize Korea’s safety. Allen assumed that the disallowance of opening ports in Uiju and Yongampo made Japan develop power and led to the conclusion of Eulsa Treaty. Furthermore, Allen assumed that Korea was put under the control of Japan because the figure like Lee Yong-ik controlled the emperor. As a US minister in Korea, Allen strengthened his stature by representing US interest in the front line and providing privilege to US businessmen. It was also connected with his personal gain. Eventually, Allen extremely hated and blamed Lee Yong-ik because he obstructed Allen’s activity and path.
오스만제국 동양학자 디미트리에 칸테미르(1673-1723)
오스만제국 동양학자 디미트리에 칸테미르(1673-1723)
이희철(Heechul Lee)
한국외국어대학교 역사문화연구소 / 역사문화연구 제78권 제1호 / 2021 / 147-178 (32 pages)
인문학>역사학 / KDC : 역사 > 역사 / KCI : 인문학 > 역사학
초록보기
Dimitrie Cantemir(1673-1723), a prolific man of letters, was an Orientalist raised in the Ottoman Empire during the late seventeenth and early eighteenth centuries. He was born in the Principality of Moldavia, a vassal state of the Ottoman Empire, and became a renowned historian, geographer, musician, theologian, politician, linguist, musicologist and diplomat, and one of the most intelligent figures in 18th century Europe. Interestingly, he has been evaluated differently in Moldavia, Romania, Turkey, and Russia, due to his major stages in life occurring in different countries such as his birth in Moldavia, education in Istanbul, and political asylum in Russia. As an Orientalist, he left several treaties of monumental significance that covered the spectrum of philosophy and history of both Orient and the West. His magnum opus was 『The History of the Growth and Decay of the Ottoman Empire』, which was a marvelous treatise and is acknowledged as a primary historical source of the eighteenth-century Enlightenment that values intellectual quest of the Orient. Another masterpiece was 『The Book of the Science of Music according to the Alphabetic Notation』, which was a different treatise on Turkish classical music and the innovative system of musical notation. Because of this, Cantemir is highly regarded as a preeminent oriental scholar who conducted a first-hand study on the history and culture of the Ottoman Empire. More importantly, paying attention to the fact that Cantemir spent almost half a lifetime living and studying in Istanbul, this paper aims to explore answers to three questions; First, what was the historical and educational backdrop that made Cantemir an outstanding literary scholar and Orientalist of the time possible? Second, what was the broad outline and historical value of his greatest masterpiece on the Ottoman history? Third, what was the reason of Turkish people’s unfavorable emotions on Cantemir contrary to Europeans? Ultimately, this thesis concludes that Dimitrie Cantemir was one of the most prominent Orientalist scholars on history and culture of the Ottoman Empire and an active contributor to the Oriental Studies in Europe with the help of a high-quality education and learning in Istanbul.
성남시 폐사찰 法輪寺에 관한 고찰
성남시 폐사찰 法輪寺에 관한 고찰
김엘리(Kim, Ellie)
한국외국어대학교 역사문화연구소 / 역사문화연구 제78권 제1호 / 2021 / 3-47 (45 pages)
인문학>역사학 / KDC : 역사 > 역사 / KCI : 인문학 > 역사학
초록보기
This study, the location of Beopryunsa Temple in the old temple of Seongnam City was irregular, and the history of Beopryunsa Temple was considered until its foundation and closure, and the remaining cultural assets of Beopryunsa Temple were tracked. Beopryunsa Temple is a temple that disappeared into history, but it was related to the royal family during the Joseon Dynasty and represented Gwangju-bu during the late Joseon Period. However, only and , which were produced by Lee Kyu-seung and enshrined in Beopryunsa Temple in the late 19th century, remain under the names of and in Seoul, proving the reality of Beopryunsa Temple. The main office considered about the temple s Beopryunsa Temple, which was disappeared to restore a section of the Buddhist culture in Seongnam City. The area, which is known as the Tanri Temple Site (Taepyeong-dongsa Temple Site) in Seongnam City, has been designated as the Beopryunsa Temple Site. The time of its founding is estimated to be in King Injo s or King Sukjong s. According to the analysis, it is possible that Beopryunsa Temple was founded by Yeongchangdaegun s original building. If the construction of the Injodae was established, Beopryunsa Temple was the original building of Yeongchangdaegun. In the late 19th century, when Yi Gyu-seung became the son of King Pyeongwon and Prince Jian, Beopryunsa Temple was the place of the ancestral rites of the two great armies. Since then, Beopryunsa Temple has been operated with the support of Lee Kyu-seung and Lee Yong-ho s father and son. When Lee Yong-ho died in 1916, his description was used as his description, but his support was cut off, leading to his death. In 1939, the temple assets and shrines were relocated to Jijangam in Changsin-dong, Seoul.
10~12세기 조공·책봉체제의 실태와 변용에 관한 연구
10~12세기 조공·책봉체제의 실태와 변용에 관한 연구
김기효(Kim, Ki-hyo)
한국외국어대학교 역사문화연구소 / 역사문화연구 제78권 제1호 / 2021 / 111-145 (35 pages)
인문학>역사학 / KDC : 역사 > 역사 / KCI : 인문학 > 역사학
초록보기
China s tributary system(朝貢·冊封體制) is a typical international relations system that existed in East Asia, Southeast Asia, and Central Asia from the 3rd century B.C. to the end of the 19th century A.D. It was a conventional wisdom in Chinese history that from the establishment of the Zhou(周) Dynasty until the defeat in the Opium War at the end of the Qing(淸) Dynasty, the order centered around China was established under this tributary system. However, the international order in East Asia from the 10th century to the 12th century no longer has a unified ruling order based on tributes, and the conquest dynasty and Zhongyuan(中原) dynasty became bipolar systems in which power is balanced. The tributes of this period can be defined as diplomatic expressions in the pluralistic international order as a means of mutually beneficial reinforcement, not as a product of domination and submission. The reason why East Asian countries form the same cultural zone around China is not because they were subordinate to China, which was a powerful country under the tributary system, but because they recognized and accepted China s superior culture. Therefore, the tributary system should be regarded as being implemented simply because of the need between nations.
청주 오송 유적 출토 부여계 동병철검의 의의
청주 오송 유적 출토 부여계 동병철검의 의의
윤정하(Yoon, Jungha);강인욱(Kang, In Uk)
한국상고사학회 / 한국상고사학보 제112권 제1호 / 2021 / 31-54 (24 pages)
인문학>역사학 / KDC : 역사 > 아시아(아세아) / KCI : 인문학 > 역사학
초록보기
본 고에서는 2018년에 정식보고가 된 청주 오송 유적에서 출토된 부여계 동병철검의 의의를다루었다. 이 유물은 최근 남한에서 출토 예가 증가하는 부여 계통의 유물로, 그동안 단편적으로만논의되어오던 백제와 부여의 관계에 대한 구체적인 접근을 할 수 있는 자료로 주목된다. 이에 본고에서는 오송 유적에서 출토된 동병철검의 분석, 매장의례의 맥락, 공반유물 등을 검토하였고, 여기에 기존에 논의되었던 문헌사적 연구를 더하여 그 의의를 살펴보았다. 먼저, 오송 출토 동병철검이 가진 유물의 특성을 검토하여 해당 철검이 200년 가까이 장기간사용되었으며 병부를 부러뜨리고 검신을 교체하여 재사용을 하는 등 단순한 교역이나 교류의 산물로 획득된 위신재의 성격과 다르다는 것을 밝혔다. 또한 유구와 공반유물의 경우 오송 무덤군의다른 토광묘와 거의 차이가 없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즉, 수 세기에 걸쳐서 전세된 동병철검을 제외하면 오송 유적 15지점 17호 무덤의 묘제와 공반유물은 오송 및 충청 내륙 지역의 같은 시기집단과 차이를 보이지 않는다. 이와 같은 출토 정황을 통하여 17호 무덤의 피장자는 이 동병철검을 사회적인 신분의 상징이 아닌 개인의 정체성과 위치를 나타내는 철검으로 소유했다고 결론을내렸다. 이러한 정황은 곧 해당 피장자가 부여계 유이민의 후손 이거나, 직접적으로 부여 계통이 아닐지라도 부여 계통임을 표방하는 인물 을 것으로 볼 수 있다. 어떠한 경우라도 이러한 부여 계통의동병철검이 해당 지역의 토착 집단에서 용인되고 거부감 없이 사용되었다는 점에서 이 유물의 의의를 찾을 수 있다. 다시 말해, 이는 해당 인물이 자신의 정체성으로 부여 계통 혹은 북방계통을선택하고 유지한 것으로, 박제화되어 상징화된 선민의식의 표현품 으로 역할을 했고, 당시 사회 내에서 이러한 표현이 용인되었다는 것을 추정할 수 있다. 오송 유적에서 출토한 동병철검을 곧바로 부여계를 자처한 백제인의 건국 신화와 선민의식을증명한다고 보기는 어렵다. 또한, 하나의 유물만으로 특정 집단의 이주를 상정할 수는 없다. 하지만 최근 남한에서 부여계의 유물 출토가 증가하고 있으며 오송 유적의 예와 같이 토착 집단에서부여계 유물이 장기간 용인되어 사용되었다. 따라서 백제의 국가 성립과정 중에서 부여계 신화가채택되었다는 기존 견해는 성립하기 어렵다. 대신에 청주 오송, 김포 운양동과 같은 개인적이고지역적으로 전승되어온 부여계의 소속감을 유지하던 집단들이 이전부터 존속했고, 백제의 고대국가 발전기에 그들의 신화체계가 백제 전반적으로 공인되었을 가능성이 크다. 이처럼 오송 유적은 그간 가설의 영역으로 머물렀던 백제와 부여의 관계에 대해 고고학적 해석을 가능하게 하며, 아울러 백제가 부여 계통임을 자처했던 계승의식이 그저 가상의 공간에만 머물지는 않았다는 것을 보여주는 예시로 작용한다.
신라 적석목곽묘 묘사(墓祀)의 성격과 의미
신라 적석목곽묘 묘사(墓祀)의 성격과 의미
김은경(Kim Eun-kyung)
한국상고사학회 / 한국상고사학보 제112권 제1호 / 2021 / 89-117 (29 pages)
인문학>역사학 / KDC : 역사 > 아시아(아세아) / KCI : 인문학 > 역사학
초록보기
이 글은 그동안 고분제사 혹은 무덤제사라고 하는 소위 ‘제사·제의유구’에 대해 검토한 것이다. 적석목곽묘의 주변에서 확인된 제사유구는 고분 축조 완료후 진행된 묘사(墓祀)로 해석할 수있고, 비교적 다양한 양상이 확인된다. 신라 적석목곽묘에서 진행된 묘사의 특징을 살펴보면 크게 3가지 유형이 관찰된다. 첫 번째는호석 주변에서 대호를 비롯하여 각종 토기류가 확인되고, 그 밖에 옹관묘와 말무덤이 확인되기도한다. 두 번째는 특정 고분에 해당되지 않지만 고분군 내 특정 구역에서 대호를 사용한 각종 묘사관련 유물이 확인된다. 또한 ‘석재구조물’이라고 불리는 방형·원형의 단독부장곽도 확인된다. 마지막으로는 주구에서 각종 토기류와 동물유체가 훼기된 상태로 매납된 것이 확인된다. 이러한 유형을 종합하여 적석목곽묘에서 진행된 묘사의 특징을 검토해 보았다. 신라의 묘사는특수한 인물에 한하여 시행되었다고 알려져 있는데, 그러한 의례의 특징은 대호를 사용한 음식공헌의례라고 파악된다. 그간 의례용기는 소형의 특수 기종을 중심으로 파악되어 왔으나, 대호 역시단순한 저장용기가 아닌 의례용 용기, 그중에서도 음식공헌의례라는 특수한 용도의 저장용 토기라는 인식이 필요하다. 다만 대호를 사용하였지만 ‘원통형 구조물’과 결합된 경우는 음식공헌의례를위한 것이기 보다는 유물 자체가 벽사의 성격 혹은 주술적 성격을 가진 대용품으로 추정된다. 신라의 묘사는 기본적으로 조상제사로 볼 수 있다. 고대사회에서의 의례는 내재된 신분적 차등질서와 정치적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한 수단이었기 때문에, 적석목곽묘에서 진행된 묘사는 의례주관집단이 정치적 지위의 정통성과 계승관계를 유지하기 위한 전략이라고 생각한다. 이러한 정통성 확보 전략 중 하나는 선축된 고분에 연접하여 새로운 고분을 축조하는 것이다. 여기에 더해 묘사는 고분이 가지는 장소성을 충분히 활용하면서 특정 집단의 사회적인 결속 혹은집단의 정체성을 공고히 하는 수단이 되었다. 이러한 맥락에서 살펴보면 각 고분에서 확인되는 묘사의 독창적인 특징들, 즉 원통형 구조물과 도치된 대호 부장유구, 단독부장곽 등은 곧 해당 고분의 축조집단 혹은 특정 정치집단의 정체성을 나타내주는 표지라고 할 수 있다.
청동기시대 기후와 식료자원 분포에 대한 이해
청동기시대 기후와 식료자원 분포에 대한 이해
김범철(Kim, Bumcheol);최진무(Choi, Jinmu)
한국상고사학회 / 한국상고사학보 제112권 제1호 / 2021 / 5-29 (25 pages)
인문학>역사학 / KDC : 역사 > 아시아(아세아) / KCI : 인문학 > 역사학
초록보기
발굴과정에서 얻어지는 생태자료가 꾸준히 축적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청동기시대 생계전략과 기후복원에 포괄적으로 활용되지는 못하고 있다. 또한 그 상당 부분이 곡물로 여러 차례 집성되기도 하였지만, (시기와 종류에 대한) 동정(同定)을 넘어 당시의 기후조건이나 변화 등 거시적정보와 어떻게 연결되는지를 알려 줄 체계적인 복원도 거의 없다. 본고는 그러한 점에 불편을 느끼면서 ‘맥락적 이해’를 위한 몇 가지를 시도한다. 청동기시대 식료 채집ㆍ생산행위를 기후(변화)의 맥락에서 이해하기 위해, 개별 식물ㆍ곡물자료를 재구성하여분포상 특징을 파악하고 기후인자의 분포와 대비한다. 그러한 분석의 결과, 청동기시대 전기 동안은 현재의 기후환경과 유사하거나 일부 시점에는 어느 정도 온난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한 환경에 힘입어 조선 후기까지도 한반도 남부를 벗어나지 못했던 벼 재배의 실질적 북한계가 대동강유역까지 확장되었을 가능성도 엿보인다. 그러나 여러 가지 정황증거는 그것이 이례적임은 물론, 안정적이고 실질적인 벼 재배의 한계는 한반도 중부이남을 넘어서지 못했음을 시사하고 있다.
高句麗 都城制 再考
高句麗 都城制 再考
양시은(Yang, Si Eun)
한국상고사학회 / 한국상고사학보 제112권 제1호 / 2021 / 55-87 (33 pages)
인문학>역사학 / KDC : 역사 > 아시아(아세아) / KCI : 인문학 > 역사학
초록보기
본 논문은 우리 학계에서 ‘고구려는 건국 초부터 평지성과 산성을 짝으로 한 도성체제를 갖추었다’라는 통설(通說)이 자리하게 된 경위를 통사적으로 살피고, 최근의 고고학 조사 성과와 연구결과를 토대로 이를 비판적으로 검토하기 위해 작성한 것이다. 고구려 연구의 핵심 주제 중 하나인 도성제는 고구려 유적에 대한 고고학 조사가 시작된 일제강점기부터 본격적인 논의가 이루어졌다. 특히 세키노 다다시가 1914년도 『사학잡지』에 평양 지역에서의 조사 경험과 『주서』의 기록을 바탕으로 고구려의 평양 도성은 왕궁이 있는 평지성(안학궁)과 배후의 산성(대성산성)으로 이루어져 있으므로, 국내 도성 역시 평지의 통구성(국내성)과 적이 쳐들어왔을 때 사용하는 산성자산성으로 구성되었을 것이라고 주장한 것이 논의의 시작이었다. 세키노의 주장은 이후 북한과 중국을 거쳐 국내 학계에도 큰 영향을 끼쳤다. 중국에서는 고구려 건국 초기부터 평지성과 산성이 결합된 것으로 인식되면서, 졸본 도성은 오녀산성과 하고성자토성, 국내 도성은 국내성과 산성자산성으로 구성된 것이라는 견해가 통설이 되었다. 북한에서도 『주서』의 기록을 근거로 대성산성과 안학궁이 전기 평양성을 구성하였을 것이라는 주장이 통설로 자리 잡았는데, 안학궁의 조성 연대에 논란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주장은 계속유지되고 있다. 그러나 개별 왕성 유적에 대한 발굴조사가 어느 정도 진행된 지금에 와서는 기존의 통설을 뒷받침하던 근거의 상당수가 사실이 아님이 확인되었다. 현재까지의 고고학적 조사 내용만을 놓고본다면, 고구려의 도성이 평지성과 방어용 산성으로 구성되었다는 기존의 견해는 적어도 국내성이축조되는 4세기 이후에나 적용이 가능한 것이다. 물론 일부에서는 전기 평양성마저도 대성산성만왕성으로 사용되었고, 평지에는 별도의 성곽이 없었을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이제는 고고 자료를 바탕으로 고구려 도성 구조에 대한 면밀한 검토와 함께 통설을 극복할 수 있는 다양한 논의가필요한 시점이라 생각된다.
오산 독산성의 조선시대 축성사적 검토
오산 독산성의 조선시대 축성사적 검토
김호준(Kim Hojun)
백산학회 / 백산학보 제119권 제1호 / 2021 / 71-106 (36 pages)
인문학>역사학 / KDC : 역사 > 역사 / KCI : 인문학 > 역사학
초록보기
본고는 오산 독산성의 조선시대 축성사적 위치를 검토하고자 그 동안에 발굴조사된 조선시대 성벽의 축성방식 및 관련시설(여장과 배수시설)을 살펴보았다. 그리고 경기도 지역에서조선시대에 경영 및 수개축된 상황이 발굴조사로 확인된 안성 죽주산성ㆍ여주 파사성ㆍ남한산성ㆍ북한산성ㆍ포천 반월산성ㆍ파주 덕진산성ㆍ화성 화량진성의 변화 양상도 살펴보았다. 이를 바탕으로 오산 독산성과 비교하여 조선시대 관방체계의 변화에 따른 입지 및 규모, 성벽의 축성방식, 성벽 관련시설 중 치성과 여장에 대해서 축성사적 관점에서 검토하였다. 더불어오산 독산성의 향후 발굴조사를 진행함에 있어 조선시대 성벽 및 관련시설을 합리적으로 해석할 수 있는지에 대한 방향성도 제시하였다.
고향 이미지 반영을 통한 주민주도의 도시형 마을만들기를 위한 연구
고향 이미지 반영을 통한 주민주도의 도시형 마을만들기를 위한 연구
이광동(LEE, Kwang Dong)
영남대학교 민족문화연구소 / 민족문화논총 제77권 제1호 / 2021 / 287-315 (29 pages)
인문학>역사학 / KDC : 역사 > 역사 / KCI : 인문학 > 역사학
초록보기
마을만들기는 심화되는 공동체 기반의 주민성 결여와 고립 심화 등에 따른 사회적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대안적 시도이다. 고향은 과거의 경험과 기억에만 머무는 것이 아니라 사회적 언어로서 통시적 인간 삶을 재설정하는 사회적 핵심어이다. 이러한 관점에서 고향 이미지는 마을만들기를 위한 유의미한 방향과 내용을 제공할 수 있다. 이 연구는 고향 이미지를 반영한 도시 마을만들기의 필요를 제기하고, 현장사례를 통하여 마을만들기가 가지는 대안적 기여에 대하여 살펴보고자 하였다. 사례 현장에서 마을만들기를 주도하는 주민들은 마을만들기에 대한 이해 수준과 접근 계기에는 차이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마을을 상호주관적으로 실재하는 것으로 인식하면서 탈정치의 주민운동과 주민주도 마을 플랫폼 기반 구축을 중요하게 실천하면서, 마을이 거주와 소비에 머무는 수준을 넘어서서 생산과 생애를 함께하는 ‘마을살이’를 구현해 가고 있었다. 마을만들기는 마을의 특성을 강점화하고, 주민공간을 기반으로 거주와 여가 차원을 넘어서 생산을 함께하는 내발・자조적 생활공동체를 구현해야 한다. 도시 마을만들기는 주민이 고향 이미지를 마을에 적절하게 구현하고 활용할 때 주민과 지역 발전에 기여하게 될 것이다.
춘천 천전리유적의 “반구상경작유구” 재고
춘천 천전리유적의 “반구상경작유구” 재고
심재연(Sim, Jaeyoaun)
중부고고학회 / 고고학 제20권 제1호 / 2021 / 91-109 (19 pages)
인문학>역사학 / KDC : 역사 > 역사 / KCI : 인문학 > 역사학
초록보기
춘천 천전리유적 조사 결과, “구상경작유구(溝狀耕作遺構)”, “반구상경작유구(半球狀耕作遺構)”, “소혈수혈군”으로 명명된 경작유구가 보고된 바 있다. 이번 글에서는 “반구상경작유구”의 진위(眞僞)에 대하여 재검토를 하였다. “반구상경작유구”와 유사한 현상이 초원지역 중에 인간의 간섭이 없는 하천변에서 확인되는 것을 소개하였다. 아울러 일본 열도에서 확인되는 「うね田」와 일제강점기에 관찰·보고된 평안북도 철산군 일원의 두둑재배법·휴립재배법(畦立栽培法)을 재검토한 결과, 춘천 천전리유적 “반구상경작유구”와는 평면 형태와 농법이 다른 것임을 확인하였다. 초원지역 하천변에서 확인되는 현상과 민족지 자료를 종합한 결과, 춘천 천전리유적에서 확인된 “반구상경작유구”는 경작 행위가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 향후, 경작유구의 진위는 다양한 고고학적 조사 방법과 자연과학적 분석을 통하여 교차검증이 필요하다.
해방전후(解放前後) 공간 속의 채병서(蔡秉瑞)와 한국고고학
해방전후(解放前後) 공간 속의 채병서(蔡秉瑞)와 한국고고학
주홍규(Ju Honggyu)
백산학회 / 백산학보 제119권 제1호 / 2021 / 307-336 (30 pages)
인문학>역사학 / KDC : 역사 > 역사 / KCI : 인문학 > 역사학
초록보기
해방을 전후한 공간 속의 한국인들 중에는 고구려나 낙랑무덤의 발굴조사에 종사한 사람들이 있었는데, 이 중에는 채병서(蔡秉瑞: 일본명 大島(오오시마))라는 인물도 있다. 그는 일제강점기에는 진파리고분군과 전 동명왕릉 및 석암리 제218호분, 정백리 제24호분의 조사에 참가했고, 해방이후부터 한국전쟁이 발발하기 전까지는 북한에서 행한 안악고분군의 발굴조사를담당했다. 한국전쟁 중에 월남한 채병서는 1959년부터 약 10년 동안 한국의 학계에서 고고학발굴조사 및 고구려의 무덤과 자연과학적 분석방법의 중요성을 논한 연구를 발표한 인물이기도 하다. 이처럼 채병서는 일제강점기와 한국전쟁을 거친 역사의 격랑 속에서 제국주의 일본을시작으로 북한과 한국의 발굴현장에서 활약한 유일한 인물이다. 따라서 해방전후의 공간 속에서 있었던 초창기의 한국 고고학과 관련된 정황을 채병서를 통해 정확히 파악할 수 있다는점에서 중요하다. 본 연구는 일제강점기부터 시작해 해방 이후에는 북한과 한국의 주요 고고학 발굴조사에관여한 채병서라는 인물을 대상으로 삼고, 해방전후의 공간 속에서 그가 남긴 고고학 관련활동을 살펴봄으로 인해 초창기의 한국 고고학사에 관한 정확한 사실들을 밝히는 것을 목적으로 한 것이다. 일제강점기의 고적조사를 비롯해 북한과 한국에서의 발굴조사를 두루 경험한한국고고학계에서 전무후무한 인물인 채병서는, 비록 북한에서 간행된 안악고분군의 발굴조사보고서에서 그의 이름이 드러나지는 않지만 보고서의 간행에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했던점이 분명하다. 그는 안악고분군의 1차 발굴조사 당시에 작성된 원본 자료 중 일부를 가지고월남한 후 북한‧중국‧일본의 학계에 비해 안악고분군에 관한 관련정보를 얻기 힘들었던당시의 한국 학계에 최초로 보고한 인물이다. 또한 채병서를 동아시아 고고학 연구에서 편년의기준이 되고 있는 안악3호분의 주인공을 비정한 한국 학계 최초의 연구자로 평가할 수 있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채병서는 한국 학계에서 처음으로 방사능을 이용한 연대측정법을 고고학조사에 응용할 수 있다는 점을 소개했고, 고구려왕릉 비정의 조건을 최초로 제시했으며, 고구려무덤에 관한 편년과 계통을 다룬 선구적인 면모를 갖춘 인물이기도 하다. 비록 채병서가한국 학계에서 주류로 자리 잡지는 못했지만, 그로 인해 한국 학계에서 초창기의 고구려 고고학이 명맥을 유지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 채병서의 업적은 재평가되어야 할 것이다.
17세기 율곡학파 내 성리설의 변화
17세기 율곡학파 내 성리설의 변화
나종현(Na, Jonghyun)
동국역사문화연구소 / 동국사학 제70권 / 2021 / 319-351 (33 pages)
인문학>역사학 / KDC : 역사 > 아시아(아세아) / KCI : 인문학 > 역사학
초록보기
전대로부터의 유산을 기반으로 17세기 율곡학파는 학파로서의 면모를 갖추기 시작하였다. 그들은 율곡 이이의 저서 간행 작업을 통해 그의 성리설을 하나의 학술 전통으로 확립시켰고 주자성리학의 정통으로 인정받고자 하였다. 퇴계학파와의 대립 속에서 이이 이론의 정당성 문제가 정치적 논쟁으로까지 비화함에 따라, 율곡학파에서는 이이의 이론이 주희로부터 내려오는 성리학의 정통을 이었으며 어떠한 문제점도 없다는 점을 강조하였다. 17세기 율곡학파의 대표적 인물인 송시열은 이이의 이론 구조 속에서 理의 역할에 대해 해명하여 학파의 이론적 과제를 해결하려 하였다. 전통의 공고화는 역설적으로 전통의 해석을 둘러싼 학술적 분기를 가져왔다. 율곡학파의 이론적 과제를 해결하기 위한 작업은 다양한 학술적 모색으로 이어져 학파의 학술적 분기를 가속화하였다. 김창협은 理의 주도적 역할을 받아들이면서 율곡학파의 이론적 문제를 해결하려 하였고, 그의 견해는 학파 내에서 논란의 대상이 되었다. 김창협과 달리, 권상하는 현실에서 氣의 발현을 더욱 중요하게 여기는 율곡학파의 입장을 더욱 강하게 적용하여, 현실의 모든 국면에 氣質이 영향을 준다는 전제에 따라 학파의 이론을 더욱 정교하게 가다듬었다. 이는 일견 학술 전통의 墨守로 보일 수도 있으나, 실제 그는 이이나 송시열보다 氣의 작용을 더욱 철저히 적용하여 학술 전통을 변화시키고 있었다.
10∼12세기 탐라의 대외교류
10∼12세기 탐라의 대외교류
고수미(Ko, Su-mi)
동국역사문화연구소 / 동국사학 제70권 / 2021 / 43-84 (42 pages)
인문학>역사학 / KDC : 역사 > 아시아(아세아) / KCI : 인문학 > 역사학
초록보기
본고에서는 10∼12세기 탐라의 대외교류 양상을 분석하여 당시 탐라의 해양성과 해양활동의 실체를 모색하였다. 그간 고려전기 탐라와 고려에 대한 연구는 대부분 정치적 복속 여부, 복속 시기, 성격, 지배형태 등 수장체들간의 교섭관계를 다룬 논의였다. 하지만 ‘탐라민’이라고 불리는 사람들 또한 생업과 삶의 확장을 위해 바다로 나아갔다. 전근대 바다는 삶의 터전이었고 한정된 제주의 영역을 확장시킬 수 있는 가능성의 세계였다. 당시 바다를 매개로 한 동아시아 교역 시스템 안에서 탐라는 나름의 모색을 통해 송-일본-고려 등 주변 국가와 교류를 하였으며 이들로부터 받아들인 선진문물은 탐라사회에 자극을 주어 새로운 문화가 만들어지는 토대가 되었다. 고려는 건국 후 국제적 위상을 높이고자 하였으며 이는 팔관회의 외국인 조하의식에서 구체화되었다. 宋, 거란, 여진, 탐라, 일본, 대식국 등과 함께 팔관회의 진헌의례와 하사를 통해 조공무역으로 고려의 다원적 천하관을 구현하였다. 탐라는 이를 활용해 고려와의 관계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면서 고려를 찾은 타 국가와의 무역으로 경제적 이득을 얻었다. 탐라는 고려의 번국으로 조공-책봉 질서 안에서 기미지배권에 놓여 있었지만 독립국으로 존재하면서며 해양을 통한 교류활동을 지속하였다. 그 와중에 기상악화와 선박 파손 등으로 표류하여 송이나 일본에 표착하였는데 이는 의도하지 않았던 또 다른 교류의 기회이기도 하였다. 탐라는 12세기 중반 고려의 지방으로 편제되면서 독립국으로의 지위를 잃음과 동시에 해상활동 범위가 현저히 줄어들었으며, 고려정부의 과도한 공부와 수탈은 탐라인들의 반발을 불러와 민란이 일어나기도 하였다.
일제 강점기 이병도의 고조선사 연구
일제 강점기 이병도의 고조선사 연구
송호정(Song, Ho-Jung)
한국고대학회 / 선사와 고대 제65권 제1호 / 2021 / 25-54 (30 pages)
인문학>역사학 / KDC : 역사 > 아시아(아세아) / KCI : 인문학 > 역사학
초록보기
일제 강점기 이병도는 고조선을 한국 최초의 국가로 파악하고, 그 왕조가 단군조선에서 기자조선을 거쳐 위만조선으로 이어진다고 이해하였다. 그는 고조선이 국가체제를 어느 정도 갖춘 것은 기자조선(箕子朝鮮) 시기로 파악하고, 그 시기의 역사를 역사 지리적 관점에서 실증적으로 정리하는 데 노력하였다. 특히, 「패수고(浿水考)」 논문에서는 그동안의 평가와 달리 고조선사의 전개와 활동 무대를 초기부터 요동(遼東) 지역을 포함시켜 이해하고 있었다. 이병도는 일제 강점기 이래 줄곧 요동반도~한반도 서북지방(평안 황해도)을 고조선 계열의 문화발상지로 보았다. 그리고 청동기시대에 요동~한반도 서북지방에 걸쳐 세력을 키우던 고조선이 기원전 4~3세기경 중국 세력이 진출하자 청천강 이남으로 그 영역이 축소되었고, 그 이남 지역에서 왕(王)과 대부(大夫) 등 초기 고대 국가로서의 국가 조직을 갖추고 성장해 나갔다고 보았다. 이처럼 이병도는 최근 고조선과 관련해 논란이 되고 있는 여러 내용을 이미 일제 시기부터 문헌 고증을 통해 합리적이고 객관적으로 정리하였다. 이러한 이병도의 연구 성과는 최근 고 조선 중심지 평양설을 주장하는 연구자들의 논리적 근거가 되었고, 고조선 중심지 이동설에도 영향을 주었다. 그러나 일제 강점기 당시의 많은 역사학자들이 식민사학에 의해 왜곡되고 폄하된 우리 역사를 바로잡고 한국 고대사의 웅대한 면을 그리려고 노력했던 것에 비하면, 이병도는 역사서술의 합리성만을 추구했고, 식민지 시대에 요구되는 실천적 지식인으로서의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書評] 백제왕의 후예, 백제왕씨로 본 동아시아세계 속의 일본율령국가
[書評] 백제왕의 후예, 백제왕씨로 본 동아시아세계 속의 일본율령국가
최은영(Choi, Eun-Young)
일본사학회 / 일본역사연구 제54권 제1호 / 2021 / 241-249 (9 pages)
인문학>역사학 / KDC : 역사 > 아시아(아세아) / KCI : 인문학 > 역사학
『일본서기』를 둘러싼 국학의 방법론과 역사관
『일본서기』를 둘러싼 국학의 방법론과 역사관
배관문(Bae, Kwan-Mun)
일본사학회 / 일본역사연구 제54권 제1호 / 2021 / 69-91 (23 pages)
인문학>역사학 / KDC : 역사 > 아시아(아세아) / KCI : 인문학 > 역사학
초록보기
What status does Kojiki-den, published by Motoori Norinaga during the late eighteenth century, have in the thousand years of Japanese history analysis and interpretation since the establishment of Nihon-syoki? In general, Kojiki-den is known as the first work that reversed the values of Kojiki and Nihon-syoki for the first time since antiquity. Considering that Kojiki-den cites Nihon-syoki more than Kojiki, however, the problem does not seem to be that simple. Accounting for the text itself in Kojiki-den, what significance does Nihon-syoki have, and how is it related to the historical perspective about Nihon-syoki in early modern Japan? The objective of the current study is to analyze the interpretation by Norinaga, who represents the kokugaku historical perspective. The first goal is critically verifying the editorial policy of Kojiki-den and the significance of Nihon-syoki in practice. Going further, the current study aims to holistically observe the changes in the historical interpretation of Nihon-syoki before and after Kojiki-den. Specifically, the current study analyzes Kojiki-den, in which Norinaga expresses his basic stance on Kojiki and Nihon-syoki, and Jindaiki-Uzuo-Yamakage, in which the author interprets and annotates Jindaiki in Nihon-syoki. In particular, the latter work implements the ideographic reading of Chinese characters used in Kojiki to read Nihon-syoki, rather than using the more traditional ideographic reading of Nihon-syoki. As such, after Norinaga, at least Jindaiki in Nihon-syoki is amalgamated into a single Japanese mythology based on Jindai featured in the first part of Kojiki. The annotation in Nihon-syoki from middle to modern ages features a cross-section of Buddhist, Confucian, and Shinto methodologies. It is a contemporary misunderstanding that Confucianism and kokugaku are in opposition to each other, a viewpoint formulated by post-modern research that has emphasized the aspect of kokugaku thinking that excluded Confucianism and Buddhism as foreign ideologies. Even with the sensibilities at the time, kokugaku was perceived as having derived from Chinese learning(Confucian learning). That is, it is a logical fallacy to exclude Confucianism in the discussion of kokugaku of the Edo period. The kokugaku clearly arose as an antithesis to the concurrent Confucianism, Buddhism, and Shintoism, but viewing Kojiki-den within the history of Nihon-syoki annotation leads to the conclusion that kokugaku methodologies were formulated in the cross-section of Buddhist, Confucian, and Shinto interpretations.
오산 독산성의 고고학적 연구
오산 독산성의 고고학적 연구
박현준(Park Hyunjune)
백산학회 / 백산학보 제119권 제1호 / 2021 / 133-170 (38 pages)
인문학>역사학 / KDC : 역사 > 역사 / KCI : 인문학 > 역사학
초록보기
오산 독산성은 임진왜란을 막아낸 호국의 정신, 그리고 정조대왕의 효심을 느낄 수 있는충과 효를 상징하는 대한민국 국가대표 산성이다. 이러한 가치를 일찍이 인정받아 사적제140호로 지정되었으며, 현재까지 관리되고 있다. 그러나 시간이 흐름에 따라 복원된 성벽이 조금씩 훼손되면서 정비가 필요하게 되었고, 이에 맞춰서 정밀발굴조사도 진행되게 되었다. 본 고는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오산 독산성에 대한 정밀발굴조사 성과를 간단하게 정리하였고, 이를 바탕으로 성벽의 축조시기와 남문 평탄지에서 확인된 축대 및 건물지 유구의성과를 살펴보았다. 약 3년 동안의 정밀발굴조사였지만, 제한적인 면적과 시간 등으로 인해서충분한 조사가 이루어지지 않아 성벽의 초축 및 수축 시기ㆍ변화양상, 그리고 남문 평탄지일대가 조선시대 관청이 있었는지에 대한 의문은 명확하게 풀리지 않았다. 이러한 의문점은 차츰 고고학 자료가 쌓여가고 있으니 반드시 풀릴 것으로 보인다. 독산성 성벽은 삼국시대에 처음 축조되었고, 통일신라시대를 거처 조선시대까지 필요에따라 지속적으로 수축하여 사용된 것으로 확인되었다. 독산성이 처음 축조된 시기는 사용된성돌과 출토유물, 그리고 주변 성벽자료들과의 비교를 통해 6세기 후반~7세기 중반으로 파악하였고, 그 공간범위는 성 전역에 해당할 것으로 판단된다. 수축은 삼국시대 성벽의 보수흔과인화문토기를 참고하여 통일신라시대부터 이루어졌으며, 이후 조선시대에 들어 도성인 한성을 방어하고자 대대적으로 이루어진 것으로 보았다. 유물은 삼국~통일신라 시대 토기편(단각고배편, 인화문 토기편 등), 기와편(선문 등), 고려시대 도기편, 청자편, 기와편, 조선시대 도기편, 분청사기편, 백자편, 옹기편 등이 출토되어 시기를 판단하는데 좋은 자료가 된다. 특히, 조선시대 성벽과 관련된 문헌기록들이 다수 확인되고 있어 문헌기록과 고고학 자료의 만남이뜻깊게 이루어져 축조 및 수축시점을 파악하는데 그 객관성이 확보되었다는 점에서도 매우큰 의미가 있다고 하겠다. 관청 추정지로 추정되는 남문 평탄지 일대는 산성 내에 제한적인 공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하기 위하여 축대를 쌓고, 그 상면에 건물지와 부대시설들을 축조하였으나, 유구들이 바닥만남아있어 정확한 성격을 파악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관청으로서 기능을 했는지, 아니면 다른용도로 사용되었는지는 조금 더 발굴조사가 필요한 실정이다. 다만 건물지 내에서 벼루편등이 출토되는 것으로 보아 관청으로 사용되었을 가능성이 충분히 있으므로 추후 발굴조사결과가 기대된다. 독산성에 대한 발굴조사는 이제 시작이다. 앞으로 남문 평탄지 일부, 세마대지, 그리고민가 추정지로 추정되는 서문 일대 등 계획적으로 발굴조사가 진행될 예정이어서 앞으로 그결과가 주목된다. 이와 더불어 문지나 치성 등 성과 관련된 시설도 추가로 확인되고 있어독산성의 진정한 가치와 진정성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사회적 공간의 개념과 공간성
사회적 공간의 개념과 공간성
박성용(6PARK Song-Yong)
영남대학교 민족문화연구소 / 민족문화논총 제77권 제1호 / 2021 / 33-66 (34 pages)
인문학>역사학 / KDC : 역사 > 역사 / KCI : 인문학 > 역사학
초록보기
지금까지 한국 문화인류학 분야에서 사회적 공간의 연구동향에 대한 검토가 괄목할만하게 이루어진 바는 없다. 이 연구에서는 이와 관련된 국내외의 민족지적 연구들을 다루면서 사회적 공간의 개념과 이론적 시각, 그 구성과정 및 공간성을 고찰하는 데 그 목적을 두고 있다. 첫째, 1940년대 이후 문화인류학자들은 사회적 공간이란 개념을 통해 사회・문화적 현실을 연구해왔다. 그들의 개념 속에 보이는 공통된 정의에는 세 가지가 있다. 먼저 사회적 공간이란 사회행위자가 의미재현적・실천적 행동을 통해 물리적 공간을 경험된 공간으로 전환하는 가운데 사회・문화적 현실이 공간적 제 요소와 상호작용하면서 배열・구성된 사회관계와 공간적 관계의 체계이다. 다음으로 사회적 공간은 사회구성원들의 무의식적 활동에 내재하는 규칙이 공간적 사회관계의 구조로 변형되어 나타난 반영체로 정의하기도 한다. 그밖에 사회행위자들이 어떠한 위치에서 자리매김한 집단의 특정한 역사 속에서 다양한 사회・문화적 현실들이 공간적 제 요소와 상호작용하는 가운데 생산된 공간적 구성체라는 정의가 있다. 둘째, 사회적 공간은 사회행위자의 의도적 실천과 공간적 수행능력, 그리고 집단의 공간적 역사가 상호지지하는 가운데 구성된다. 공간적 수행능력은 역사와 문화를 통해 중재된 사회주체의 실천능력이다. 행위자들의 공간적 수행능력은 그들의 삶의 역사, 사회적 위치, 이해를 추구하기 위한 상황별 실천전략과 행동의 선택 등과 관련하면서 공간적 관계를 다양하게 구조화하는(구조화된) 데 영향을 준다. 셋째, 사회적 공간의 공간적 성질에는 크게 세 가지가 있다. 먼저 사회적 행위자들은 자신이 속한 집단의 시간성을 바탕으로 의도적 실천을 하며 구성원들이 역사를 선택하고 기억할 때 역사성을 부여한다. 사회구성원들은 인식할만한 집단적 사건을 경험하는 과정에서 비로소 중층적 역사성을 구성한다. 다음으로 사회적 공간은 포괄적 관계성을 가진다. 이것은 사회주체들이 마을과 지역, 국가, 세계사회 차원에서 장소, 경관, 생활공간 등의 분야에서 사회범주들 간의 문화정치적 상호관계와 힘들이 역사과정을 통해 복합적으로 실천됨으로써 생산된 공간성이다. 마지막으로 행위주체들은 오랜 기간을 거치면서 어느 집단에 대해 포함과 배제의 전략을 행하면서 통합 혹은 분리된 사회적 공간을 생산한다. 그들은 이에 대한 역사적 기억이나 이데올로기를 통해 상이한 소속감을 실천하면서 영토적 장소로서의 공간성을 생산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