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기관 내 간행물

  • 간행물 내 검색 검색

고전문학과 교육

검색결과 :
7
전체선택 Endnote Refworks
이 연구는 문학교육 현상에 대한 관심의 일환에서 고전문학 작품의 교 과서 수록 맥락을 탐색하고, 이를 매개로 고전문학의 교육적 가치에 대한 인식을 규명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는 교과서가 고전문학교육의 실행 에 지배적 영향력을 갖고 있으며, 특히 교과서 수록 제재는 특정한 사회 적 조건 속에서 교육의 의도, 요구, 관점 등에 따라 선정된다는 점을 전제 로 한다. 고전문학의 교육적 가치를 고전성과 문학성으로 나누고, 이를 준거로 2009, 2011 개정 교육과정에 따른 고등학교 문학 교과서를 대상으로 수록 실태와 맥락을 탐색하였다. ‘문학의 역할’, ‘문학의 수용과 생산’, ‘문학과 삶’의 영역에서 현대문학 위주로 수록, 편성됨으로써 고전문학은 전반적으로 소외, 배제되고 있으며, 교육과정에 따른 교과서를 비교하여 고전성 강조와 문학성 약화의 경향성이 전반적으로 심화되고 있음을 밝혔다. 이처럼 고전문학이 과거의 산물이자 역사적 자료의 차원에서만 수록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교육과정, 교과서 차원의 외적 변화 못지않게 고전문학의 본질에 대한 인 식의 전환과 같이 내적 차원의 대응이 요청된다. ‘문학’으로서의 보편성 과, ‘고전’으로서의 시공간적 거리감이 오늘날 학습자의 문제 상황과 요구 에 응답하는 다양한 관계 맺음으로 연결되어야 하고, 이로써 교과서 수록 맥락과 양상의 다각화, 수록 가능한 작품의 폭과 범위의 확대를 기대할 수 있다. 학습량 감축, 역량 개념의 도래, 전통적인 문학 개념의 해체와 같은 외적 환경의 변화 또한 맹목과 당위의 차원을 넘어 이 같은 고전문 학의 새로운 가치 탐색을 끊임없이 요청하고 있다.
공간은 작품의 배경으로서 문학교육의 관심사이고, 또한 지리교육의 주 교육 대상인 점에서 문학교육과 지리교육의 공동의 대상이다. 이러한 전제 에서 <춘향전>을 제재로 한 두 교과의 교육에서 공간을 중심으로 문학교육과 지리교육의 공동 영역을 모색하였다. 구체적으로 공간의 실체, 공간의 역할, 공간 의식, 공간 체험, 공간 재구 성 등을 항목으로 <춘향전>에 이들이 어떻게 구현되어 있는지를 분석하고 아울러 그 지리교육적 의의를 살펴보았다. 그 결과 <춘향전>은 실제의 지 리 공간을 서사 전개에 효과적으로 활용하고 있으며, 또한 등장인물들의 공간 의식, 장소감 등을 잘 형상화하였고, 나아가 작품이 그 배경인 실제 공간을 변화시키는 전형적 사례임을 확인하였다. 또한 이러한 작품 내・외적 현 상에 대한 학습은 작품의 심도 있는 이해를 추구하는 문학교육의 목표와 지리적 안목의 성장을 추구하는 지리교육의 목표를 동시에 수행할 수 있는 교육 자료가 됨을 확인하였다. 앞으로 공간을 중심으로 한 문학교육과 지리교육의 소통과 공동 영역의 구축을 통한 교과 융합을 추구하기 위해서는 두 교과의 교육 목표 체계의 비교와 연계 요소의 확인 위에서 공동 영역의 체계를 수립하는 작업이 선행 되어야 한다고 본다.
고려 <처용가>의 “新羅盛代昭盛代天下大平羅侯德”은 <처용랑 망해사>의 서두 내용에 상응하는 것으로서, 헌강왕의 통치 행위에 대한 반어적 진술이다. 이 구절은 (사람들은 나라를 망하게 한 헌강왕을 두고) ‘신라의 성대 밝은 정치가 이루어진 번성한 시대의 천하태평이 헌강왕의 덕’(이라고 이야기했습니다) 정도의 의미를 지닌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處容아바 以是人生애 相(常)不語시란 以是人生애 相(常)不語 시란 三災八難이 一時消滅샷다”는 자신의 아내가 역신에게 간범을 당하는 장면을 목도하면서도 분노를 드러낼 수 없었던 처용의 처지와 태도를 말한 것이다. 이 구절은 ‘처용아비여 이러하니 사람이 살면서 서로(매양) (불평하는) 말을 하지 않는다면 삼재팔난이 일시에 소멸하겠지요’ 정도, 또 는 ‘처용아비여 이러한 세상에서 서로(매양) (불평하는) 말을 하지 않으셨기 에 삼재팔난이 일시에 소멸한 것이겠지요’ 정도의 의미를 지닌 것으로 해석 할 수 있다. “마아만 마아만 니여 十二諸國이 모다 지(어) 셰온(욘) 아으 處容아 비 마아만 니여”에서 “마아”는 허수아비를 뜻하는 “麻兒”로 해석하는 것이 가장 설득력이 있다. 이렇게 보면 이 구절은 처용이 단순한 허수아비 가 아니라 모든 나라 모든 사람의 눈을 대변하는 존재라는 걸 강조한 것이 라 할 수 있다. “머자 외야자 綠李야(여) 리나 내 신() 고(흘) 야라”에서 “머자” 는 “멎다”의 중첩 나열형으로, 그리고 “외야자”는 그르다는 뜻의 “외다”의 중첩 나열형으로 보아, “머자 외야자”를 “흉하구나 잘못되었구나”로 본 해석이 가장 설득력이 있다. 그리고, 녹리(綠李)는 푸른 또는 검은 옷을 입은 벼슬아치로서 역신(疫神)의 심부름을 하는 관리로 볼 수 있다. 역신을 헌강 왕과 같은 군왕의 성적(性的) 타락에 대한 상징으로 보았을 때, 녹리(綠李) 는 타락 행위를 하러 가면서 군왕이 대동한 내관과 같은 벼슬아치를 뜻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전기(傳奇) 갈래는 시(詩)와 문(文)이 복합적으로 구성된 문체를 특징으로 하는 갈래다. 수이전(殊異傳) 일문(逸文) 최치원 은 시(詩)가 중요하 게 활용된 초기 전기(傳奇) 갈래의 특징을 보여준다. 이 연구에서는 최치 원(崔致遠) 이 시체(詩體)의 비중이 높은 작품이라는 점에 주목하여 시 중심의 읽기 방법을 탐색해 보고자 하였다. 이에 시체를 중심으로 한 첫 번째 독법으로서 한시(漢詩)의 갈래 특성에 천착하여 ‘운(韻)’의 변화에 주목한 읽기 방법을 제시하고, 둘째로 ‘흥(興)’을 중심으로 한 음미의 읽기 방법을 제시하였다. 시에 초점을 맞추어 읽게 될 경우, 작품을 읽는 독자는 그 정서 적 작용성에 더욱 큰 초점을 두게 되므로, 시 중심의 독법을 통해 최치원 (崔致遠) 의 서정적인 특질은 보다 미학적으로 포착될 수 있다. 시체 중심 의 읽기 방법은 복합적인 문체로 구성된 전기(傳奇) 갈래의 다층적인 미학 적 특질을 포착하는 독법 중 하나로 제안될 수 있을 것이다.
이 연구는 음양오행과 관련된 문화적 상상력이라는 참조 체계를 활용하여 <구운몽>의 창작과 향유 방식을 연구하였다. 음양오행의 상상력은 오랜 세월 생활문화뿐만 아니라 예술문화의 생성과 향유에도 영향을 끼쳤다. 김 만중이 <구운몽>을 쓸 때에도 이러한 상상력을 기반으로 인물과 관계, 인 연을 이루는 사건들을 구성했을 수 있다. 특히 이 연구는 김만중이 아직 팔 선녀들의 이름과 개성을 구체화하기 전의 구상 단계에서 갑녀, 을녀, 병녀, 정녀 등으로 순서를 정하고 해당 천간(天干)이 지닌 음양오행적 속성을 고려하여 형상화 작업을 시도하지 않았을까 가정하였다. 다양한 천간의 특성 을 핵으로 삼아 개성적 인물을 만들어낼 때, 중첩되는 인물 창조를 피하고 이들이 만드는 다채로운 관계의 양상과 사연을 구성하기 용이한 까닭이다. 위 표는 천간에 대응되는 <구운몽>의 인물을 배치한 것이다. <구운몽> 은 각 천간적 특성을 인물 개성의 핵심으로 삼아 등장하는 시기와 배경, 인 물의 성격과 분위기, 인물이 겪는 갈등의 원인과 주요 사건 등을 구성하였다. 초봄의 버드나무를 연상시키는 갑목의 진채봉은 솔직하고 적극적인 한 편, 분칠한 담을 배경으로 하여 만개한 앵두꽃 같은 을목의 계섬월은 을목 답게 섬세하고 부드럽다. 해로 비유되기도 하는 병화의 정경패는 화려한 정 사도 집의 무남독녀로서 모든 것을 환히 비추는 병화의 능력을 발휘하여 양 소유가 연주하는 곡의 의미와 의도를 꿰뚫어보기도 한다. 또 정경패는 예 (禮)를 중시하고 화를 참지 못하는 병화의 성격으로 양소유에게 속아 체면 을 잃은 것에 대한 앙갚음을 반드시 하고야 만다. 병화가 한낮의 작렬하는 태양이라면 정화는 밤에 빛나는 달이나 촛불에 가깝다. 정화의 가춘운은 단아하고 신비로운 정화의 매력으로 양소유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수시로 변 화하는 불꽃처럼 여선이 되었다 귀신이 되었다 하는 등 연기에도 능하다. 영웅호걸을 마음대로 고르기 위해 자신을 창가에 팔거나 양소유를 따르 기 위해 연왕의 천리마를 타고 도주하는 적경홍은 자주적이며 결단력 있는 경금의 특성을 잘 보여준다. 칼과 같이 날카로운 신금에 대응하는 인물인 심요연은 서늘한 기운과 함께 양소유 앞에 등장하여 창검 빛으로 화촉을 대 신하며 그와 인연을 맺었다. 계수의 백능파는 물과 관련된 애욕으로 인한 고난을 겪으며 반사곡이란 차갑고 깊은 계곡에 유폐된 신세였다. 마지막으로 난양공주 이소화는 물처럼 아래로 흘러 하방(下方)의 존재를 감싸는 겸 손함과 포용력으로 2처 6첩이 서로 자매로 일컫는 평등한 관계를 만들어내 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하였다. 한편, 무토는 성진에, 기토는 양소유에 해당한다. 기토인 양소유는 무른 흙으로 팔선녀와 스며들고 동화되어 각색의 인연을 만들기에 적합한 기질 을 갖추고 있으며, 그림의 ‘여백’처럼 자신은 비어 있으나 대상의 정을 비춰 내는 기능을 담당한다. 무토인 성진은 너르고 단단한 무토의 기질답게 팔선 녀와 양소유의 꿈[九雲夢]을 너른 흉중에 품고서 단단한 자신중심을 지키며 불도에 정념하고 자기를 따르는 도반(道伴)을 안정적으로 이끌 수 있었 다. 개개 인물뿐만 아니라 서사세계를 구성하는 데 있어서도 <구운몽>은 음양오행적 상상력을 발휘한다. 음양오행에 따라 오악(五嶽)을 배치한 작품의 서두에서부터 작동시키는 음양오행적 상상력은 천간적 특성을 갖는 인물들 의 개성을 감지하게 하는 생성적 틀로 작용하며, 나아가 인물의 개성이 잘 발현된 대화 장면에서 생동감 있게 움직인다. 인물의 형상뿐만 아니라 인물 간의 관계에 대해서도 오행의 상생상극의 기운은 역동적으로 상호작용한다. 또 음과 양이 꼬리를 무는 미시적 사건의 연쇄, 양과 음의 세계를 오가는 거시적인 서사의 움직임, 그리고 음과 양이 서로를 품고 있는 구조 등을 갖 춘 서사세계에 노닐며 수용자들은 마음속의 태극도가 움직이는 것 같은 느낌을 갖게 된다. 이런 점에서 <구운몽>은 추상적 음양오행론을 서사적으로 구현한 커다 란 상징이라고 할 수 있다. 물론 작가인 김만중이 음양오행의 원리(道)를 의도적으로 상징화하려 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그러나 그 역시 오랜 세월에 걸쳐 형성되어 이미 다른 학문과 종교 영역에 습합된 음양오행적 상상력의 자장(磁場) 안에 있는 존재였으며 의식적이든 무의식적이든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었다. <구운몽>의 당대 향유자들도 마찬가지이다. 굳이 이 소설 을 분석적으로 읽지 않아도 그들은 자연스럽게 음양오행적 상상력을 적용 할 수 있었으며 익숙한 세계관과 인간관이 강화되는 쾌감을 얻었을 것이다.
자찬묘지명은 자신의 죽음을 상정하여 자신의 삶을 자신이 직접 쓴 묘지 명으로서, 묘지명의 내용 요소를 수용하되, 지행(志行)의 포폄(褒貶)에서는 칭찬[褒]보다는 나무람[貶]이 두드러진 양식이다. 이러한 자찬묘지명에 드러난 창작 동기를 왜, 언제 짓느냐는 관점으로 구분하여 내적 창작 동기와 외적 창작 동기를 살펴보았다. 내적인 창작 동기는 외부의 과장된 평가에 대한 반발이며, 이는 곧 나에 대한 진실을 추구하고자 하는 의식의 반영이 라 할 수 있다. 한편 외적인 창작 동기는 정치적 탄핵이나 가족의 상실, 임종과 같이 원치 않은 외부적인 환경 변화에 대응하여 생긴 불평지심이다. 자찬묘지명은 분명 과거의 글이지만, 오늘날 노인 자서전 쓰기 교육에 시사 하는 바가 있다. 자찬묘지명의 내용 요소가 오늘날 독자에게 낯설 듯, 현대 의 노인 자서전 쓰기의 내용 요소도 타자화하여 점검할 필요가 있다. 아울러 자연적으로 이루어진 협동 작문의 산물인 자찬묘지명에서 협동 작문의 방향을 찾을 수 있다.
이 글에서는 신재효의 개작본 <박타령>에 담긴 재화의 문제를, 인물들 의 재화 관련 행위를 통해 살펴 본 후, 그것을 근거로 하여 신재효의 재화 관과 현실 인식 문제에 대해 논의해 보고자 하였다. 그 결과 <박타령>에서는, 놀부에게는 곡물 중심의 축적 재화를 지닌 기 존 텍스트에서의 부농 형상에다, 화폐 경제에 민감한 자로서 돈의 운용증식에 능숙한 부민의 형상이 부가되었음을 알 수 있었다. 반면 흥부에게는 최소한의 생존 재화도 없이 자신의 농토로부터도 유리된 빈농의 형상에다, 놀부류 인물이 주도하는 화폐경제에 적응하지 못하여 소외감을 느끼는 빈민의 형상이 더 부가되었다. 이러한 개작은 신재효 나름대로의 재화관의 소산일 수 있었다. <박타 령>의 세부 서술을 통해 볼 때, 그는, 지나친 집착을 해서는 곤란하지만, 재화와 돈에 대한 관심은, 기본적으로는 인간 삶에 있어 긍정되어야 할 것이 라 보았음을 알 수 있었다. 이와 더불어 빈민 문제에 있어서는, 하층민의 경 제적 노력과 부민들의 배려가 필요하리라 보았다. 하지만 그는 당시 격변해 가는 세태 하에 향촌 사회 중인 부호가로서의 위기감과 그로 인한 자기 방 어 의식도 텍스트 속에 담아낼 수밖에 없었다. 요컨대 <박타령>은 신재효 자신의 재화관을 준거로 하여 기존 <흥보가(전)>의 빈부 문제를 실상에 더 부합하게 그려내면서 당대 현실에 대한 그 나름대로의 진단도 담아낸 기획 성의 텍스트였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