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문고 SCHOLAR 스콜라
이 자료는 국가지식 연계기관과의 협약에 따라 무료로 제공됩니다.
원문을 이용하시기 위해서는 연계기관의 정책을 따르고 있으니
궁금하신 사항은 연계기관을 통해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곧 연계기관으로 이동합니다
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 인기논문

인문학

가장 많이 다운로드된 논문입니다.
1 이미지가 준비 중 입니다.
불규칙용언의 역사적 변천과 제약서열의 변경
이세창(Lee Sechang)
한국음운론학회 / 음성 음운 형태론 연구 / 음성ㆍ음운ㆍ형태론 연구 제11집 제2호 음성ㆍ음운ㆍ형태론 연구 제11집 제2호 / 2005 / 337~351 (15pages)
인문학>언어학
초록보기
It is the purpose of this paper to argue that it is a better choice to handle the so-called '/p/-irregular stems' in Korean as resulting from a historical stepwise re-ranking of a particular constraint in the framework of the Optimality Theory. In line with much of traditional research on those irregular stems, I adopt the basic assumption that their current irregularities are triggered by the loss of the underlying segment /β/ in the 15th century. The characteristic alternation between [β] and [w] will be captured by a conception of assimilation to surrounding vowel features. In my diachronic approach this does not require any exceptional statement but turns out to be an automatic consequence of the re-ranking of a particular constraint. An interesting implication of this approach comes from a comparison with '/s/-irregular stems'. Those two types of irregular stems are claimed to have undergone a similar historical process and it will be proposed that the phonologically unpredictable behaviors of the latter can be unified with those of the former. These apparently different two threads are all joined into a unified conception of the interaction and re-ranking of the relevant universal constraints.
2 이미지가 준비 중 입니다.
위치적 유표성과 한국어의 ㄴ삽입
박선우(Park Sunwoo)
한국음운론학회 / 음성 음운 형태론 연구 / 음성ㆍ음운ㆍ형태론 연구 제11집 제2호 음성ㆍ음운ㆍ형태론 연구 제11집 제2호 / 2005 / 323~335 (13pages)
인문학>언어학
초록보기
This paper introduces an alternative analysis of /n/-insertion in Korean. Korean prefixed words and compounds undergo /n/ or /l/ insertion only when their second constituent has an initial vowel /i/ or glide /j/. Therefore morphological factors such as alignments with syllable boundary cannot account for /n/-insertion. I propose that the positional markedness of word-initial /n/ or /l/ were reversed into the positional unmarkedness of inserted /n/ or /l/. The result of /n/-insertion is analogous to compounds which never undergo deletion of word-medial /n/ or /l/. Hence, insertion of /n/ or /l/ is a type of analogical extensions, which is parallel with intrusive-r of British English. Nevertheless, the inversion of positional markedness proposed in this work is different from the inversion of rule(deletion →insertion). While the insertion rule is directly induced by the deletion rule, positional unmarkedness constraints interact with the other faithfulness, markedness and alignment constraints.
3 이미지가 준비 중 입니다.
제약서열의 통시적 변경에 따른 공시적 음운과정의 불규칙성에 관한 연구 : 'ㅅ-불규칙용언'의 역사적 변천을 중심으로
이세창(Lee Sechang)
한국음운론학회 / 음성 음운 형태론 연구 / 음성ㆍ음운ㆍ형태론 연구 제11집 제3호 음성ㆍ음운ㆍ형태론 연구 제11집 제3호 / 2005 / 477~490 (14pages)
인문학>언어학
초록보기
This article aims to explain the synchronically opaque phonological behaviors of the so-called '/s/-irregular stems' of Korean. I claim that it is not hard to see that synchronic phonological systems do operate elegantly, once the historical perspective is adopted. I review the actual historical sound changes the relevant sounds underwent in terms of constraint re-ranking. Specifically, I argue that the re-ranking of relevant constraints was totally responsible for the loss of a particular phoneme, which in turn produced the opacity in current phonological system of Korean. It will also be demonstrated that the admittedly unpredictable alternation of stem-final /s/ of the contemporary Korean could be analyzed synchronically successfully with a single ranking of constraints I propose in this article.
4 이미지가 준비 중 입니다.
덕 윤리학의 토대와 포괄적 관심 - 아리스토텔레스에 있어서 -
박성호(Park Seong-ho)
대한철학회 / 철학연구 / 철학연구 제95집 철학연구 제95집 / 2005 / 111~135 (25pages)
인문학>철학
초록보기
근대의 결과주의와 계약주의 그리고 의무주의의 관점에서 덕 윤리학을 보면 윤리적 근본문제와 그것의 해결 방법에서 구별된다. 근대의 관점에서 보면 덕 윤리학 근본문제는 도덕적 권리와 의무의 원리가 아니라 인생의 목적이며, 문제에 대한 접근법은 당위의 내용을 밝히지 않고 행위의 방법을 설명할 뿐이다. 그래서 어떤 비판가들은 덕 윤리학이 모든 사람에게 책임을 부과하는 도덕법칙 개념과 거리가 멀다는 이유로 고전적인 아리스토텔레스의 덕 이론을 '도덕과 무관한' 유형이라 분류한다. 그들은 덕이란 인간의 탁월성이라는 이상을 가지고 어떤 행위들은 좋은 것이라서 선택하고 다른 행위들은 나쁜 것이라서 회피하려는 성격에 지나지 않는 것으로 해석한다. 그리고 아리스토텔레스의 견해에서 덕이 행복(유다이모니아)의 수단이라고 평가될 경우에 어떻게 그 행위 자체가 선이 될 수 있는지, 비판가들은 그 덕의 도덕성과 토대에 관해 의문을 제기한다. 덕 윤리학을 도덕과 무관한 것과 도덕과 관계있는 것으로 구분하는 기준은 아리스토텔레스적인 덕 윤리학의 덕 개념에 관한 제한적인 해석에 의존하고 있다. 그런 비판가들은 덕의 소유와 덕 있는 행위를 위해 아리스토텔레스가 강조하고 있는 실천의 필요성 또는 덕의 실천적 의미를 간과 하고 있는 듯하다. 아리스토텔레스는 인간의 자연적 본성과 이성에 따라 행복이 성취된 바람직한 삶을 '덕 있는 삶'이라고 희구한다. 아리스토텔레스에게 덕은 자연적으로 주어진 것이 아니라 문화적으로 형성되는 것이다. 그리고 그의 덕 윤리학에서는 포괄적 관심이 나타난다. 본고에서는 아리스토텔레스가 윤리적 토대로 삼는 행복이라는 삶의 목적과 덕의 이성적 선택, 그리고 개인의 윤리적 덕과 공동체를 위해 바람직한 정치체제(폴리테이아)가 연결되는 덕 윤리학의 포괄적 관심에 비추어, 아리스토텔레스의 덕 윤리학 또는 그의 덕 개념에 대한 비판론이 간과한 의미를 찾아볼 것이다. 윤리학적 행복에 해당하는 정치학적 개념은 폴리테이아이다. 그가 모색했던 폴리테이아는 인간의 능력으로 성취할만한 바람직한 정치 체제이고 공동선이 무엇인지 숙고하는 다수에 의한 올바른 지배 형태이다.
5 생성문법연구 제15권 제4호
VP Coordination Analysis of Gapping Constructions in Korean
Hyeran Lee
한국생성문법학회 / 생성문법연구 / 생성문법연구 제15권 제4호 생성문법연구 제15권 제4호 / 2005 / 533~562 (30pages)
인문학>언어학
초록보기
Korean Gapping constructions are examined in this paper, following Johnson (1994, 2003) and Lopez and Winkler (2003). Based on the observation that the Korean honorific si appears in the second conjunct only, it is argued that the operation AGREE takes place in the second conjunct while the ATB movement occurs out of both conjuncts. The first conjunct is accordingly analyzed as the vP conjunct where si never appears. It is claimed that Nominative Case in the gapped conjunct is a default case. The CSC violation does not occur in Korean Gapping due to the weak EPP features which do not raise the subject to the Spec, TP. The negation scope and NPI facts are discussed to show that Gapping is the vP/NegP coordination rather than the CP coordination. The binding facts are argued for the vP coordination analysis against Sohn (2001). The residue of Gapping constructions including wh-phrases and topicalized phrases is analyzed to provide evidence for the vP coordination.
6 생성문법연구 제15권 제3호
특수조사 “는”에 대한 통합적 분석
홍용철(Hong Yong-Tcheol)
한국생성문법학회 / 생성문법연구 / 생성문법연구 제15권 제3호 생성문법연구 제15권 제3호 / 2005 / 397~413 (17pages)
인문학>언어학
7 생성문법연구 제15권 제4호
Two Historical Changes in Wh-Constructions in Korean and Their Implications
Jeong-Me Yoon
한국생성문법학회 / 생성문법연구 / 생성문법연구 제15권 제4호 생성문법연구 제15권 제4호 / 2005 / 457~487 (31pages)
인문학>언어학
초록보기
In this paper, I discuss two historical changes that took place in the wh- quantification paradigm in Korean. The first change, which is empirically attested, is that wh-words like nwukwu changed from exclusively interrogative pronouns to the current use as indefinite pronouns whose Q-force can be determined by the Q they are associated with. Another change I argue to have taken place is the reanalysis of various Q-morphemes from C to non-C elements, which can be identified as delimiters. In this paper, I show how the two seemingly independent historical changes could have been closely interrelated. My claim is that it is the second change, more specifically, reanalysis of nka from an interrogative C to an existential Q that triggered the first change. I also discuss how a diachronic perspective gained from studying the historical changes could shed light on certain puzzling properties about the locality of interrogative and non-interrogative wh- constructions in Korean.
8 이미지가 준비 중 입니다.
중세국어 이중모음체계의 변화와 최적성 이론
오정란(Oh Jungran)
한국음운론학회 / 음성 음운 형태론 연구 / 음성ㆍ음운ㆍ형태론 연구 제11집 제1호 음성ㆍ음운ㆍ형태론 연구 제11집 제1호 / 2005 / 83~103 (21pages)
인문학>언어학
초록보기
This paper examines the change of Middle Korean Diphthong System in accordance with OT principles and particle phonology. As a result, it is discovered that the vowel of Hunminjungeum is classified into mora. Also the change of Middle Korean Diphthong System in OT aims for unmarked simple vowel, that the correspondence among "syllable: nucleus: mora: constituent element" becomes unmarked '1:1:1:1.' The precise example for the change is the simple vocalization of 2 mora Sanghap-ca. But if the Sanghap-ca that changed into simple vowel is the marked secondary vowel, it then is changed into unmarked diphthong, which is 1 mora 2 segment. In all these processes, composing particle and feature showed constancy. The constraints hierarchy that controls the changing process is as follows. (1) Nbranch (nucleus node branching)≫IDENT-IO(S)≫MAX-IO, DEP-IO; (2) IDENT-IO(S)≫Nbranch≫MAX-IO, DEP-IO; (3) Nbranch≫V[-B,+R]≫Mbranch (mora node branching)≫IDENT-IO(S).
9 이미지가 준비 중 입니다.
새로운 扶餘史像 定立을 위한 몇 가지 課題
박경철(Park Kyung-Chul)
한국고대학회 / 선사와 고대 / 선사와 고대 제23호 선사와 고대 제23호 / 2005 / 173~190 (18pages)
인문학>역사학
초록보기
Two perspectives are competing in the search of the history of Puyo: the diachronic division and synchronic coexistence theory of North and East Puyo. In ?Ronhyung? the King Tongmyong is perceived as the founding father of Puyo who is the different personality to Joomong(Chumoo), the founding father of Koguryo, and the Koguryo's myth of King Tongmyong is based on the Puyo's myth of King Tongmyong. The Manghaedoon and Hansuh type culture is that of Takrikuk, and Seodansan type culture in Kilin city around the B.C. 7~3C is that of the pre-Puyo. The state Puyo is supposed to be formed in between B.C.3C and B.C.2C, and the early capital was situated around Kilin city. The adminisrative structure was the hierachical stratum based on the size of chiefdom which is composed of village, the first and basic element. So the people of Puyo was divided into three; the ruling class-King, royal familly and the nobles, the middle class-gentry, and finally the ruled-commoners(free people), serfs and male-female slaves(captives).
10 생성문법연구 제15권 제4호
On the Dative Intervention Effect on Raising to Subject
Sun-Woong Kim
한국생성문법학회 / 생성문법연구 / 생성문법연구 제15권 제4호 생성문법연구 제15권 제4호 / 2005 / 649~660 (12pages)
인문학>언어학
초록보기
This paper is an attempt to explain a seemingly complex cross linguistic effect of dative intervention with special reference to raising. Languages vary in allowing raising across a dative element in the same context. English and Spanish occupies the extremes in terms of the dative intervention effect on raising. English allows raising over a full NP, a pronoun, and an A'-trace, while Spanish does not allow such a raising at all. Some previous approaches turn out to be operative only on some set of data but to fail on the other. A solution is proposed in terms of the division of labor between Match and Agree. To be concrete, raising over a dative experiencer is allowed if the movement is done solely under Match; the same raising is not allowed if the movement is done under Match and Agree. Without Agree, there is no Dative Intervention Effect guaranteed by definition. With this division, various cross-linguistic data are explained in a simpler way. In addition, the suggestion gets support from the object honorification phenomena in Japanese and in Korean.
11 이미지가 준비 중 입니다.
한국에서 주역연구의 회고와 전망
김학권
대한철학회 / 철학연구 / 철학연구 제95집 철학연구 제95집 / 2005 / 51~71 (21pages)
인문학>철학
초록보기
주역은 유교와 함께 우리나라에 전래되어 우리의 정치ㆍ행정ㆍ교육의 여러 방면에 커다란 영향을 주었으며, 특히 조선왕조에 이르서는 단순히 학문대상으로서가 아니라 하나의 생활규범으로 조선사람들의 일상생활 속에 뿌리를 내리면서 삶의 일부가 되었다. 그러나 조선왕조가 멸망하면서 그들의 지배이념이었던 성리학과 함께 주역 역시 그 생명력을 상실하게 되었고, 일제 식민통치 아래서 전통학문의 연구는 식민통치를 위한 수단으로 전락되었다. 1945년 일제의 식민지배로부터 해방되면서 우리는 비로소 자주적인 학문연구를 시작하게 되었다. 그러나 해방초기 우리에게 주어진 주요 과제는 새로운 국가건설과 민생자립의 문제이었기 때문에 순수한 학문연구 활동은 거의 휴면상태에 놓여 있을 수 밖에 없었다. 해방이후 1970년대 사이의 주역연구는 대부분 주역경전의 내용을 보다 상세하게 설명하는 주역 안내서의 수준에 불과한 것이었다. 그러다가 비약적인 경제발전으로 어느 정도 안정적 생활이 가능하게 된 1980년대에 들어서면서 활발한 학술활동을 펼치기 시작하더니 1990년대에 이르러서는 획기적인 급성장을 하게 된다. 이 때에는 주역관련 전문 연구서가 다수 출판됨은 물론이고, 주역관련 박사학위논문도 대량으로 쏟아져 나오게 된다. 2000년대에 들어 와서도 주역연구는 계속해서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으며, 다량의 주역관련 전문연구서의 출판과 많은 주역관련 학위논문도 계속해서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종전의 연구경향과 다른 점은 우리 역학의 특성에 대한 연구가 점점 성해지고 있다는 점과 주역연구의 영역이 문학ㆍ한의학ㆍ교육학ㆍ예술 영역에로 점점 확대되고 있다는 점이다. 따라서 우리의 주역연구는 앞으로도 계속해서 그 연구영역을 확대하고, 그 깊이를 더해가면서 현재의 문명의 위기를 치유할 새로운 문화구축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12 이미지가 준비 중 입니다.
아동의 음 산출에 관여하는 제약의 유형과 위계 : 자음 대치와 탈락을 중심으로
김태경(Kim Tae-Kyung)
한국음운론학회 / 음성 음운 형태론 연구 / 음성ㆍ음운ㆍ형태론 연구 제11집 제2호 음성ㆍ음운ㆍ형태론 연구 제11집 제2호 / 2005 / 275~293 (19pages)
인문학>언어학
초록보기
This paper investigates children's production errors involving consonant substitute and deletion in the acquisition of Korean. The data were longitudinally collected from 4 children, 2-year-old raised in a monolingual standard Korean environment. Most of the previous analyses accounted for the consonants deletion by the high ranked No-Coda constraint in child language. In this paper, however, it is shown that certain consonants deletion and substitute are triggered by Agree(pl) constraint which demands consonant clusters agree in place of articulation. Agree(pl) along with other universal constraints and their ranking can uniformly explain seemingly different phonological modifications. This indicates that Agree(pl), but not No-Coda, is a dominant markedness constraint in the initial stages of grammar. Each child will differ from others in its ranking of relevant faithfulness constraints, as the children's preferred methods of satisfying Agree(pl) are not identical.
13 생성문법연구 제15권 제2호
Appositive Antecedent Contained Deletion and Parallelism
Bum-Sik Park
한국생성문법학회 / 생성문법연구 / 생성문법연구 제15권 제2호 생성문법연구 제15권 제2호 / 2005 / 165~194 (30pages)
인문학>언어학
초록보기
This paper examines Appositive Antecedent Containment (AACD) construction, in which VP-ellipsis appears within an appositive relative clause, and argues that Parallelism plays a role in accounting for AACD (cf. Fiengo and May 1994, Fox and Lasnik 2003). However, contra the standard assumption, the paper proposes to modify Parallelism in such a way that it needs to be satisfied more locally. More accurately, it argues that ellipsis is licensed only up to the point that satisfies Parallelism. In some cases, the modified Parallelism has effects of licensing ellipsis, which would not be permitted by the standard Parallelism. The proposed analysis also provides an account for the typical ACD construction, where VP ellipsis appears in a restrictive relative clause.
14 이미지가 준비 중 입니다.
한국 고대사회의 고조선·단군인식 연구 - 고조선·고구려시기 단군인식의 계승성을 중심으로 -
조법종(Cho Bup-Jong)
한국고대학회 / 선사와 고대 / 선사와 고대 제23호 선사와 고대 제23호 / 2005 / 147~172 (26pages)
인문학>역사학
초록보기
In this treatise I examine about the succession of Gochosun's Founder myth and the cognition of Tangun(檀君). B.C. 4C, Chosunhu(朝鮮侯) declare the Kingship(稱王) and war against upon Yun(燕). It meant that Gochosun grow up to State and prepare the system of State Founder‘s genealogy. It show that the King’s dignity and the concrete name of Founder, Tangun(檀君) In Kogurye(高句麗) society had two type of king's family, the former sonobu(消奴部) the later Gaerubu(桂婁部). So I conculde that Tangun is the original ancestor of Sonobu(消奴部), which is the pre-royal family before Gaerubu(桂婁部) in Kogurye. To reach this conclusion I pass through three phases. First, I examine mural paintings in Kogurye tumulus, especially Kakjeochong(角抵塚) and Jangchun No.1(長川1號墳). These mural paintings are already discussed about the connection of Tangun myth. Therefore I reaffirm the importance of theses paintings which described bear and tiger, and from these data, I infer that the Tangun myth subsist in 4-5C in Kogurye society. Second, I make a comparison between Sonobu(消奴部) which the pre-royal family in Kogurye and Songyang(松讓) which struggle with Jumong(朱蒙) for power in premitive Kogurye. I consider the two as one and the same political group. Songyang compete with Jumong about the sacred genealogy. In this debate Songyang lay great emphasis on the connection of Sunin(仙人) and Jumong put on the Chunson(天孫). Sunin have many points in common characters with god of mountain(山神). In Tangun myth Woongye(熊女) symbolize the god of mountain. So I draw an inference Sunin interconnected with Tangun. And Songyang is a branch of Junwang-Gochosun(準王系古朝鮮) retains the Tangun myth as the founding myth of Dynasty. Third, I compare the culture of Soto(蘇塗) and Chungun(天君) with Songyang(松讓) and Tangun(檀君). So I conculde that Soto culture related to Songyang and likely Sinsotokuk(臣蘇塗國), Songyang political group (松讓國) grow up Proto Kogurye state. But after the Gaerubu(桂婁部) acquire power in Kogurye society, decline in it's leadership ability. And the myth of Songyang'founder is dispirited. But after three-kingdom age and the unified Shilla age, the myth of Songyang'founder revive as the total Korean ancesstor myth, namely Tangun(檀君) myth in Koryo(高麗) Age.
15 이미지가 준비 중 입니다.
검은 매체, 하얀 매체 혹은 회색 매체 - 아도르노 매체비판의 재평가 -
이종하(Lee Jong-ha)
대한철학회 / 철학연구 / 철학연구 제95집 철학연구 제95집 / 2005 / 287~306 (20pages)
인문학>철학
초록보기
이 글의 목적은 지금까지 일반적으로 이해되어진 아도르노의 부정적 매체비판의 일면성을 지적하는 데 있다. 일반적 이해와 달리 아도르노는 매체의 이데올로기적 기능만을 주장하지 않았다. 아도르노는 1940년 중반 이후 매체의 계몽적, 긍정적, 중립적 측면들도 분명히 지적한다. 나는 아도르노의 부정적 매체비판, 매체에 대한 긍정적 언급, 매체중립성에 대한 주장을 각각 검은 매체, 하얀 매체, 회색 매체로 범주화하면서 텍스트적 사실에 입각해 재평가할 것이다. 이를 통해 아도르노의 부정적 매체비판에 대한 비판이 제한적 타당성만을 가진다는 것이 확인되며, 1960년대 이후 아도르노의 매체에 대한 평가가 긍정적으로 선회했다는 주장도 옳지 않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러나 영화의 예술성, 텔레비전을 통한 계몽의 가능성에 대한 아도르노의 언급이 자신의 기존 매체철학에 대한 단절을 의미하지 않는다.
16 이미지가 준비 중 입니다.
'죽음에의 연습'과 '삶에의 연습' : 후기고대 사상에서의 Melethe Thanatou의 개념사와 그 철학적 이상
전광식(Chon Koang-sik)
대한철학회 / 철학연구 / 철학연구 제95집 철학연구 제95집 / 2005 / 307~345 (39pages)
인문학>철학
초록보기
6세기 중엽 로마의 유스티니안황제가 아카데미를 폐쇄하고 제국내의 모든 철학자들의 활동을 금지시킨 이후에도, 아프리카에 있던 제국의 중심 도시인 알렉산드리아에서는 여전히 신플라톤주의자들의 학문활동이 100년을 넘게 지속되었다. 이 기간동안에 활약한 Ammonios와 Olympiodoros를 위시한 그의 후예들은 무엇보다 고대의 사상적 유산을 보존하고 이를 교육하기 위해 철학의 정의를 정리하였다. 그 가운데 대표적인 David를 위시한 이 철학자들은 피타고라스, 플라톤, 그리고 아리스토텔레스의 가르침에 기초하여 철학의 정의를 여섯가지로 정리한다. 이 정의는 철학을 존재하는 것들로서의 존재자들에 대한 인식, 신적인 것들과 인간적인 것들에 대한 인식, 죽음에의 연습, 인간이 할 수 있는 한도내에서의 신에게의 동화, 기술중의 기술이요 학문중의 학문, 지혜에의 사랑으로 되어 있다. 이 후기고대의 사상가들은 철학의 본질을 무엇보다 목적의 측면에서 '죽음에의 연습'(melethe thanatou)과 '신에게의 동화'(homoiosis theo)로 보았는데, 전자는 철학의 가까운 목적이요, 후자는 먼 목적이라고 하였다. 이 가운데서 특히 철학의 본질을 '죽음에의 연습'이라고 본 견해는 A.D.3세기에서 8세기에 이르는 후기 고대에 이르러 철학적문헌들과 기독교문헌들에서 광범위하게 나타나며 그 이후 이슬람권과 기독교권은 물론 헬라와 로마사회에도 상당한 반향을 불러 일으켰다. 이러한 반향은 우선은 그 개념에 대한 해석으로 인해서 이고, 다음으로는 그것에 따른 실천적인 자세와 삶 때문이었다. 이러한 해석의 중심에는 이 개념이 과연 자살을 의미하는 것인지에 놓인다. 알렉산드리아학파이전의 전역사도 있지만 특히 Ammonios이래로 사상가들은 이 개념의 발원지로 알려진 Platon이 과연 무엇을 의미했는지를 규명하려고 노력하였다. 후기고대사상에서 이 개념이 지니는 다양한 의미들은 몇가지 패러다임을 보이고 있는데 즉, 1) 해방적 패러다임(Ammonios, Olympiodoros), 2) '바른 삶'의 패러다임(Elias), 3) 사유적 패러다임(David), 4) 자살적 패러다임(Kleombrotus와 스토아철학자들) 5) 미래적 패러다임(Johannes Damaskus) 6) 수도적 패러다임(비잔틴사상가들) 등으로 나타난다. 해방모델은 격정과 욕망에서 떠나 영혼의 자유함을 지향하는 입장이고, '바른 삶'의 모델은 덕스럽게 살고, 잘 존재하는 것을 꿈꾸고, 사유모델은 이를 통하여 관조와 사유의 삶을 살면서 참다운 철학의 길을 걷고자 하며, 자살모델은 실질적으로 영혼을 육체로부터 분리시키는 것을 꾀하고, 미래적 모델은 죽음 이후의 영광스런 삶에 대한 꿈을 제시하면서 종말론적으로 해석하고, 마지막으로 수도모델은 세상과 세상적 관심으로부터 초탈하여 수행의 길을 잘 걷고 나아가 '삶의 끝'에 대한 묵상을 통해 영성강화를 추구하고자 한다. 이 모든 패러다임들의 비젼은 각기 약간의 차이가 있지만 전체적으로 그것은 격정을 벗어난 이성적 사유의 삶, 욕망을 탈피한 거룩한 삶, 또 시간을 초월한 영원을 사모하는 삶, 나아가 덕있는 삶을 뜻한다. 말하자면 melethe thanatou는 '죽음에의 명상'이나 '죽음에의 연습'이 아니라 '삶에의 묵상'이며 '삶의 연습'(melethe zoe)인 것이다.
17 이미지가 준비 중 입니다.
아리스토텔레스에 있어서 수사술과 변증술의 대응관계에 관한 연구
노희천(Noh Hui-chon)
대한철학회 / 철학연구 / 철학연구 제95집 철학연구 제95집 / 2005 / 73~92 (20pages)
인문학>철학
초록보기
수사술과 변증술의 대응관계에 대한 아리스토텔레스의 진술에 일관성이 없다는 주장이 있으나, 논자는 그의 진술이 일관성을 유지하고 있다고 본다. 아리스토텔레스에 있어서 수사술이 변증술의 대응짝이라는 주장은 수사술이 변증술과 대등한 위상을 가짐을 뜻하며, 따라서 수사술적인 현실 정치 상황에서 수사술의 역할이 높이 평가될 수 있을 것이다. (1) 수사술과 변증술이 주제에 적합하게 말하는 논증을 통하여 각자의 목적을 실현한다는 것이 수사술이 변증술의 대응짝이라는 주장의 의미이고, (2)수사술은 변증술의 도움으로 논증에 대한 지식을 획득하여 수사술적 논증을 설득력 있게 할 수 있다는 의미에서 수사술은 변증술의 옆가지이고, (3) 수사술은 논리적인 면에서 부분적으로 변증술과 유사하다는 의미에서 수사술은 변증술의 일종의 부분이다. 이와 같이 수사술이 변증술의 하위 종이나 하위부분이 아니라 논리적인 면에서 서로 대응한다고 할 수 있으므로, 수사술과 변증술의 관계에 대한 아리스토텔레스의 진술이 일관적이라고 할 수 있다. 주제에 적합하게 말하는 논증을 수사술의 중심에 두고 있는 아리스토텔레스는 수사술이 아첨술과 같은 거짓 기술이라는 플라톤의 주장을 수용하기 어려웠을 것이다. 아리스토텔레스에 있어서 수사술은 변증술과 대등한 것으로서 평가되고, 또한 수사술적 논증이 진리나 정의와 무관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수사술적인 현실 정치 상황에서 수사술의 역할이 높이 평가될 수 있다.
18 이미지가 준비 중 입니다.
기와로 본 百濟 熊津期의 泗비經營
조원창(Cho Weon-Chang)
한국고대학회 / 선사와 고대 / 선사와 고대 제23호 선사와 고대 제23호 / 2005 / 211~228 (18pages)
인문학>역사학
초록보기
King Seong of Baekje transferred the capital from Wungjin to Sabi in 538 and named the country Southern Buyeo. As it is today, it was not easy to move a capital of a country. In addition to dealing with the political interests, they must have got the people to perform engineering and construction work, and made public notices to the people because they had to build the palace, walls, and government offices. Judging from the archeological evidences that have been excavated and researched so far, that is the roof tiles(including Wadang), we can conclude that they started to manage Sabi, with Wungjin as their capital, some time between the late 5th century and the early 6th century. We can infer this from the Northern Wi(or Goguryeo) style of roof tiles excavated from the remains of a ruined temple of Buyeo in Yongjeongri. However, we can presume that they practically moved their capital in the early period of King Seong, judging from the Daetongmyeong Ingack tile and the Dongbeom Wadang of Daetong Temple Remains which were found in the majority of relics, such as Buso mountain fortress, the assumed palace site in Kwanbukri, the remains of Dongnamri, and the previous Cheonwang temple site in Guari. And the location might be the southern hilly districts including the present Buso mountain fortress, and the Guari and Dongnamri disctirts in the west. Through more advanced research into the earthen wares and flat roof tiles, we need to make clearer about the management of Sabi in the Wungjin period.
19 생성문법연구 제15권 제4호
On Scope Asymmetries in Fragments
Hee-Don Ahn;Sungeun Cho
한국생성문법학회 / 생성문법연구 / 생성문법연구 제15권 제4호 생성문법연구 제15권 제4호 / 2005 / 661~678 (18pages)
인문학>언어학
초록보기
Merchant (2004) analyzes fragmentary utterances as movement of remnant fragments followed by PF-deletion of the full-fledged sentential structures. Scoping asymmetries in Korean fragments seem to be problematic in this analysis. However, reinterpretation of interface conditions at PF provides an elegant account for the apparent puzzles. We claim that interface-strategies may rescue representational violations (Merchant 2001), and phase-edge movements that are purely triggered by EPP have unique property in that they do not allow reconstruction in contrast to movements for formal feature checking. We point out that like locative inversion in English, phase-edge movement to Spec-F in Korean is not feature checking movement such as Case or phi-feature valuation. Hence, scope freezing is also observed in Korean fragments, and the apparent scope asymmetries can be explained, retaining PF-deletion approach to Korean fragments.
20 생성문법연구 제15권 제4호
Where are Result Clauses in English?
Jonathan R. White
한국생성문법학회 / 생성문법연구 / 생성문법연구 제15권 제4호 생성문법연구 제15권 제4호 / 2005 / 511~531 (21pages)
인문학>언어학
초록보기
In this paper, I discuss where result clauses are positioned in English sentences. A number of factors affect their position. Firstly there are semantic properties such as scope. If these are the only factors, then we have a compositional structure. This turns out not to be the case, since there is c-command test evidence that the finiteness of the result clause is relevant. Infinitival result clauses are attached lower down than finite ones are. However, the degree word and result clause in narrow-scope readings are part of a constituent, with the former selecting the latter. I therefore propose that covert movement is required to explain the c-command data. With wide-scope readings, on the other hand, the degree word and result clause do not form a constituent. A problem arises with how selection holds, and I propose that covert movement is required.